“돌아 갈 수 없기에 더 그립다.”
– 그러나 막상 나한테 돌아 갈 수 있는 기회가 주어진다면.. 그때도 나는 과연 돌아가기를 원할까?

Advertisements